이승기 폭탄발언 "강호동 은근히 외모에 신경써"

KBS '해피선데이 - 1박 2일'의 출연진인 이수근과 이승기가 20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강호동에 대한 이야기를 거침없이 뱉어냈다.

MC박미선은 “강호동이 맏형인데, TV에서는 그렇게 보이지 않을 때가 있다"고 말을 꺼냈고, 이승기는 때를 기다렸다는 듯이 “호동이 형이 보기와 다르게 외모에 굉장히 신경을 쓴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승기는 이어서 "강호동은 특히 헤어스타일에 지대한 관심을 쏟는데, 자고 일어나면 머리를 만지며“어때? 머리 괜찮아?”하고 묻는다며 “남들 보기엔 눌리나 안 눌리나 별 차이가 없는데도 유별나게 신경을 쓴다”고
말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강호동의 이야기가 나오자 박명수와 지상렬은 "분명 강호동씨가 나이도 동갑이고 친구인데 이렇게 어려울 수가 없다"며 움츠러들어 주위를 폭소케 했다.

방송은 20일 저녁 11시 5분.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