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엄정화가 9집 활동당시 논란이 됐언 '속옷패션'에 대해 고백했다.

라이프스타일채널 올’리브(O’live)의 'it Style:잇 스타일'에 출연하는 엄정화는 "음반 믹싱 작업 도중 갑작스럽게 무대 준비를 하게 됐는데 원래는 올인원(상하의가 붙어있는 여성 속옷) 스타일의 무대의상을 준비했다. 그러나 그 날이 추석 연휴 끝이어서 작게 나온 의상을 수선을 할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면서 “하는 수 없이 코디들이 사온 진짜 속옷을 입고 무대에 올랐다”고 깜짝 고백했다.

한편,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엄정화는 "오랜만에 휴식기를 갖고 있다. 쉬면서 좀 더 활기를 찾았다"며 밝은 모습을 엿보였다.

최근 대박난 속옷 사업과 관련해서도 "원래 옷을 입을 때도 어울리지 않을 법한 옷을 함께 입거나 속옷을 겉옷처럼 입기를 즐겼는데, 내가 가진 이미지와 잘 맞아서 런칭한 속옷 브랜드가 사랑을 받는 것 같다"면서 “속옷도 끈 보일까 신경쓰며 입는 것이 아니라 자기 표현의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사업가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기도 했다.

첫 회로 엄정화가 출연한 'It Style' 은 요즘 상종가를 달리는 두 명의 남자 스타일리스트 오제형과 김우리가 진행하는 패션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전문가 못지 않은 스타일 감각을 자랑하는 톱스타가 출연해 방송에서가 아닌 평소 즐기는 패션 스타일을 공개하고, 스타의 유행패션 제조기인 각 분야의 전문가가 나와 신체 결점 때문에 고민하는 시청자들에게 실용 노하우를 알려준다.

엄정화가 출연한 첫방송은 11일 화요일 밤 12시 올’리브에서 방송된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