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세븐' 메이다니(17)가 성공적인 데뷔 신고식을 치뤘다.

메이다니는 7일 오후 KBS 2TV '뮤직뱅크'를 통해 데뷔 무대를 가졌다.

이날 윤일상과 조PD 합작 프로젝트 앨범 'PDIS' 타이틀곡 '끌려'를 부르며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였다.

메이다니는 격렬한 안무에도 흐뜨러짐없는 가창력을 선보였다.

메이다니는 같은 소속사 브라운아이드걸스와 SBS ‘왕과나’ OST ‘비소유’를 함께 부르기도 했다.

메이다니는 JYP,YG 등을 거치며 연습생 시절부터 인터넷에서 ‘여자세븐’, ‘천재소녀’로 유명세를 떨쳤다.

원더걸스 선예와 함께 영재육성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메이다니는 그 동안 연습 동영상이 공개되어 팬들의 기대를 모으기도 했다.

한편 메이다니의 친언니가 메이다니의 백댄서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져 또다른 화제를 몰고 있다.

친언니 김예니는 메이다니보다 한 살 위로 큰키에 늘씬한 몸매, 화려한 춤실력을 갖췄으며 가수 데뷔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