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상상플러스'의 조연출을 맡고 있는 오현숙 PD가 '윤도현의 러브레터'에 깜짝 출연해 뛰어난 영어 실력을 선보여 화제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윤도현의 러브레터'에서는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리처드 용재 오닐의 통역을 위해 '상상플러스'의 조연출 오현숙 PD가 깜짝 출연해 뛰어난 영어실력을 과시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

이날 방송된 '윤도현의 러브레터'에서 윤도현은 "원활한 프로그램의 진행을 위해 전문통역인은 아닌데 러브레터 조연출을 하신 오현숙 PD를 모셨다"고 말했다.

'윤도현의 러브레터'에 출연한 오현숙 PD는 뛰어난 영어실력만큼이나 미모 또한 뛰어난 수려한 면모를 선보이며 화제를 낳고 있다.

한편, 이날 '윤도현의 러브레터'에는 리차드 용재 오닐을 비롯해 화요비, 신인가수 솔지, 브라운아이드걸스 등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