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봉선 “한지민, 나랑 닮았다고 인정했다” ‥ ‘발끈’ 지상렬, 한지민과 통화!

탤런트 한지민이 "평소 신봉선 닮았다는 말을 자주 듣는다"고 밝혀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신봉선은 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에서 “나는 한지민과 닮았단 소리를 듣는다”고 깜짝 발언해 주위의 원성을 샀다.

신봉선은 게스트로 출연한 옥주현에게 "옥주현씨 누구 닮았다는 소리 안들어요?"라며 질문하며 신봉선은 "저같은 경우에는 솔직히 한지민씨 닮았다는 소리를 듣거든요"라고 말해 지상렬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게 만들었다.

신봉선은 "저는요 연예가 중계 생방송에서 한지민씨가 자기 입으로 얘기를 했어요"라며 증거를 대며 당당히 밝혔다.

민우는 "신봉선씨 닮았다는 소리를 들어서 기분이 좋다"고 방송에서 말한것을 들었다고 전했다.

한지민과 MBC 월화사극 '이산'에서 얼굴을 자주보는 지상렬은 신봉선의 말을 확인하기 위해 직접 통화를 시도했다.

지상렬은 "지민아 오빤데"라며 한지민에게 전화를 하자 한지민은 대뜸 "오빠 이거 방송아니죠?"라고 말했다.
지상렬은 "신봉선이 너랑(한지민과) 닮았다는 얘기를 너무 많이 듣는다는 거야"라며 "그리고 한지민씨도 그런 얘기를 했다는거야. 진짜야?"라고 질문했다.

한지민은 "그거 어느프로그램이에요"라며 "그걸 내가 연예가중계 생방송에서 공개했어요. 닮았다고"라고 밝혔다.

한지민과 통화에 이어서 김제동과 함께 한지민이 진행하고 있는 '연예가중계' 화면이 자료화면에서 한지민은 김제동에게 "제가 요즘 가끔 (신봉선을) 닮았다는 소릴 듣거든요"라며 "정말이에요"라고 밝힌 장면이 방송됐다.

한지민과 통화중인 신봉선은 "한지민씨가 봐도 저랑 많이 닮은거 같아요"라고 질문하며 한지민은 한숨만 내쉬었다. 그러자 신봉선은 "(자신은) 그닥 기분이 좋지 않거든요"라며 웃음을 유발했다.

한지민은 "저는 원래 신봉선씨 좋아해요"라고 말해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바로 한지민의 전화는 유재석에게 넘어가 유재석의 느끼한 말투가 어색해 한지민은 "(유재석이) 아닌거 같다"고 말하자 방정맞은 웃음소리를 냈다.

유재석의 전화를 이어받은 박명수에게 한지민이 "안녕하세요. 박명수씨. 저희 여러번 통화하게 되네요"라고 말하자 "여자친구 있으면서 여러번 통화했다"며 주위의 야유를 듣게 됐다.


디지털뉴스팀 이상미 기자 leesm118@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