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운전기사로 부르고 싶은 연예인’ 1위 이효리

무선통신제조기업 큐필드(대표 이종현 www.qufield.com)가 대리운전 공감대 형성 및 음주운전 예방을 표방하며 실시한 대리운전기사로 부르고 싶은 연예인 설문조사에서 이효리가 1위를 차지했다.

큐필드가 대한대리운전협회의 도움으로 전화리서치 및 온라인 설문을 이용, 일반인 20대에서 50대까지 5,680명의 대리운전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평소 섹시하면서 털털한 이미지로 남성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이효리가 18.4%로 가장 많았으며, 케이블 방송에서 운전관련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 이영자가 8.9%로 뒤를 이었다.

3위는 국민MC로 거듭나고 있는 유재석(6.1%)이 차지했으며, 강호동(3.2%), 배용준(2.9%), 김제동(1.2%)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대리운전기사로 가장 잘 어울리는 연예인으로는 이수근(8.6%), 이영자(6.1%), 김제동(4.2%), 성동일(2.4%), 이계인(1.9%), 이정(1.4%), 조혜련(0.8%) 등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그 밖에 특이한 결과로는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 이경숙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의 이름도 포함되어 눈길을 끌었다.

이효리는 전도연, 강혜정, 엄지원, FT아일랜드 등 스타들과 신작 SBS 드라마 '온에어'에 까메오 출연이 확정돼 화제를 끌기도 했다.



디지털뉴스팀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