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그룹 빅뱅의 모습과 꼭 닮은 캐릭터 ‘뱅스’(Bangs)가 탄생,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소속 연예인 관련 캐릭터를 제작하는 케이스가 늘고 있지만 빅뱅처럼 공식 캐릭터를 자체 개발해 통용하는 것은 업계 최초.

빅뱅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는 "캐릭터 디자이너를 고용해 캐릭터 개발에 힘썼다. 멤버들의 특징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는 캐릭터는 각각 징요(G-드래곤), 베베(태양), 타비(TOP), 쏭이(대성), 토리(승리) 등의 이름을 가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빅뱅 공식 캐릭터는 지난해 12월 열렸던 빅뱅 단독 콘서트에서 담요, 티셔츠, 노트 등에 프린트 되면서 팬들 앞에 첫 선을 보인 바 있다.

한편, 오는 19일 빅뱅과 YG 양현석 이사의 캐릭터가 들어있는 노트, 연습장, 수첩, 스티커 등 학용품 8종 세트인 B-SCHOOL 세트를 선보인다.

YG측은 “아직 캐릭터 디자인 업무를 하는 사람을 지칭하는 공식적인 명칭이 없을 정도로 체계화 돼 있지 않다. 하지만 꾸준히 개발하고 기반을 닦아 나간다면 좋은 결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빅뱅은 현재 일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