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하트' 민서현-신다은 누가 더 '밉상'?

'환자를 배려하는 마음도 없고 주사바늘도 제대로 못꽂는 인턴' 미미.

'안과병원을 물려받길 바라는 부모님의 뜻을 따라 흉부외과의사인 남자친구를 버리고 안과의사를 택한 실리주의자' 인경.

이 둘의 캐릭터를 연기한 신다은과 민서현이 주목받고 있다.

MBC 수목드라마 '뉴하트'는 시청률 30%를 상회할 정도로 대중적 인기를 끌고 있는 메디컬 드라마.

실감나는 의술장면과 주연배우들의 연기로인해 흉부외과 의사가 일약 인기직업으로 떠오르는 현상을 낳기도 했다.

실제로 시청자 게시판에는 '공부는 못하지만 드라마를 보고난후 흉부외과 의사가 되고싶은 목표가 생겼다'는 글이 올라와 다른 이들의 격려를 받았다.

카리스마 넘치는 강국(조재현 분)의 열연과 은성(지성 분)-혜석(김민정 분)의 러브라인으로 인해 더욱 흥미를 더해가는 '뉴하트'에는 조연급도 쟁쟁하다.

강국에 우호적인 인간적인 부류에는 이승재(성동일 분), 김영희(박광정 분), 배대로(박철민 분), 조복길(정경순 분) 등이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고 현실적이며 냉철한 악역부류에는 병원장(정동환 분)을 필두로 민영규(정호근 분), 김태준(장현성 분), 설래현(김준호 분) 등이 맞서고 있다.

이밖에도 흉부외과에서 고락을 함께하는 이인호(이창주 분), 우인태(강지후 분)는 극의 재미를 더해준다.

실수연발 인턴 김미미(신다은 분)는 은성에게 자신의 잘못을 전가해 결국 은성이 병원을 뛰쳐나가게 만든후 시청자들로 하여금 비호감 출연자로 돌아섰다.

'제발 그만 나왔으면 좋겠다' '볼수록 밉상이다'는 평을 듣고는 있지만 이같은 반응은 신다은의 연기가 배역에 잘 부합되었다는 반증.

짧은 출연이었지만 '사랑했던건 사실이야'라는 말을 남기고 애인에게 자신의 청첩장을 주고 돌아선 인경(민서현 분)도 밉상 캐릭터로 등극했다.

CF모델 출신 민서현은 짧은 출연에도 불구하고 남자친구를 자살기도의 극한 상황까지 몰고감으로써 시청자들에게 각인됐다.

민서현은 '대한민국 결혼무산 사유 1위' TV 광고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낯익은 얼굴.

앞머리에는 헤어롤을 말고 엄마를 끌어들이기 위해 숨어서 응원하는 사랑스런 여자친구의 모습에서 실리를 추구하고 사랑을 팽개치는 야박한 캐릭터로 거듭났다.

출연분은 적었지만 시청자들은 그녀를 기억하는 시청자들은 앞으로의 활약에 대한 기대를 보이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