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지 팬들 '기운내요!' ‥ '씨야' 서울가요대상 본상 수상

31일 강원랜드 하이원호텔 컨퍼런스홀에서 오후 4시~7시까지 진행된(YTN STAR 방송은 6시~9시) 서울가요대상 시상식에서 텔미 열풍의 주역 원더걸스가 신인상을 수상했다.

슈퍼주니어는 2년연속 본상을 수상했으며 대상의 영예는 빅뱅이 안았다.

한편 '슬픈 발걸음' '사랑의 인사'로 모바일 인기투표 후보에 올라있는 그룹 씨야의 멤버 김연지가 공연 도중 쓰러져 응급실 신세를 지는 바람에 팬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30일 오후 서울 능동 어린이대공원 돔아트홀에서 열린 공연에서 김연지는 세번째 곡을 부르던 도중 갑자기 무대에서 쓰러졌다.

김연지는 곧바로 인근 건국대 병원 응급실로 후송돼 응급치료를 받은 뒤 퇴원했다.

씨야 소속사 엠넷미디어 관계자에 따르면 "낮부터 김연지가 머리가 아프다고 말했다. 어지러워 쓰러졌다고 한다"며 "정신을 잃은 것은 아니며 상태가 호전돼 3시간 만에 퇴원했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과도한 스케줄이 있었던 건 아니어서 과로는 아닌 것 같다"면서 "김연지는 평소 건강했다"고 전했다.

이날 김연지가 쓰러져 이후 일정인 MBC FM4U '강인 조정린의 친한친구'에는 남규리, 이보람 두 멤버만이 출연했다.

한편 김연지 팬카페에는 쾌유를 비는 팬들의 응원메시지가 쇄도하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