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방송된 '뉴하트' 14회에서 강국(조재현 분)은 이승재(성동일 분)와 김영희(박광정 분)에게 하태진(정찬 분)을 불러올 생각이라고 알리고, 두 사람은 하태진이 광희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반대한다.

김태준(장현성 분)은 자신 있다며 교수회의 때 부교수 공개채용을 제안해 달라고 한다. 김영희는 강국에게 여론이 김태준편으로 돌고 있다며 김태준이 수술도 골라가며 하고 있다고 알려준다.

재섭의 옥탑방에서 쫓겨난 은성은 친구네 골프장에서 지내기로 하고, 잔디밭에 누워 밤하늘의 별을 보며 혜석의 이름을 불러본다. 골프장에 온 영국 전 총리는 갑자기 가슴을 움켜쥐고 쓰러지고, 은성은 응급처치를 하면서 헬기를 타고 광희대 병원으로 간다.

광희대병원에 은성이 왔다는 소식에 혜석은 찾아다니지만 은성은 벽뒤에 숨어버리고 심장수술을 받아야 하는 영국 전 총리측 사람들은 최강국 교수에게 수술을 받는다면 믿을 수 있다고 그를 지목해 수술 받기를 원한다.

병원장은 급한마음에 병원 명성과 자존심을 위해 최강국을 찾아가지만 아내와 아니들이 미국으로 떠난후 폐인처럼 지내던 강국은 '이제 환자라면 쳐다보기도 싫다'고 잘라 말한다.

31일 방송되는 '뉴하트' 15회에서 병원장과 김정길 등은 강국에게 다시 메스를 잡아 달라 하지만 강국은 환자라면 이제 신물이 난다며 하태진을 만나보라고 한다.

하태진 역시 '최강국이 아니면 안된다'고 거부하고 속이 타들어가는 병원장.

강국이 병가를 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영국 전 총리는 영국으로 가겠다며 공항으로 가다 상태가 나빠져 다시 병원으로 돌아온다. 배대로와 은성, 혜석, 이인호는 강국을 찾아가 병원으로 와 달라고 부탁하는데...

의사로써의 정체성을 잃고 방황하는 강국이 어떻게 다시 수술방에 들어가게 될지와 은성과 혜석의 재회가 방송될 15회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다음주는 설 연휴로 인해 '뉴하트'는 7일 목요일 밤 2회 연속 방송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태준(장현성)을 놀라게 한 하태진(정찬)의 환상적인 수술과 함께 설날을 맞아 광희대 병원 레지던트들이 환자들을 위해 준비한 특별한 무대가 마련돼 눈길을 끌 전망이다.

시청률 조사전문기관 TNS미디어 코리아 조사에 의하면 '뉴하트' 14회는 28.2%, KBS2TV '쾌도홍길동'은 15.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디지털뉴스팀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