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하트' 영국총리 수술로 발칵 뒤집힌 광희대병원

30일 방송된 '뉴하트' 14회에서 강국(조재현 분)은 이승재(성동일 분)와 김영희(박광정 분)에게 하태진(정찬 분)을 불러올 생각이라고 알리고, 두 사람은 하태진이 광희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반대한다. 병원장에게서 강국의 생각을 전해들은 김태준(장현성 분)은 자신 있다며 교수회의 때 부교수 공개채용을 제안해 달라고 한다. 김영희는 강국에게 여론이 김태준편으로 돌고 있다며 김태준이 수술도 골라가며 하고 있다고 알려준다.

지친 몸을 이끌고 당직실에 들어온 혜석(김민정 분)은 은성(지성 분)의 빈 침대로 다가가 은성과의 추억을 떠올린다. 재섭의 옥탑방에서 쫓겨난 은성은 친구네 골프장에서 지내기로 하고, 잔디밭에 누워 밤하늘의 별을 보며 혜석의 이름을 불러본다. 골프장에 온 영국 전 총리는 갑자기 가슴을 움켜쥐고 쓰러지고, 은성은 응급처치를 하면서 헬기를 타고 광희대 병원으로 간다.

광희대병원에 은성이 왔다는 소식에 혜석은 찾아다니지만 은성은 벽뒤에 숨어버리고 심장수술을 받아야 하는 영국 전 총리측 사람들은 최강국 교수에게 수술을 받는다면 믿을 수 있다고 그를 지목해 수술 받기를 원한다.

병원장은 급한마음에 병원 명성과 자존심을 위해 최강국을 찾아가지만 술에 쩔어 지내던 강국은 '이제 환자라면 쳐다보기도 싫다'고 잘라 말한다.

의사로써의 정체성을 잃고 방황하는 강국이 어떻게 다시 수술방에 들어가게 될지와 은성과 혜석의 재회가 방송될 15회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시청자게시판에는 '강국와 은성이 어서 병원으로 돌아와 활기를 찾게됐음 좋겠다'는 팬들의 바램이 쇄도하고 있다.

시청률 조사전문기관 TNS미디어 코리아 조사에 의하면 '뉴하트' 14회는 28.2%, KBS2TV '쾌도홍길동'은 15.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디지털뉴스팀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