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일 "뇌용량이 작아 영어 몰라"

MBC 수목 드라마 '뉴하트'로 인기를 얻고 있는 성동일이 극중 의사 역활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29일 방송되는 '상상플러스'에 출연하는 성동일에게 탁재훈은 "엘리트 역할은 이번이 처음 아닌가?"라고 물었고 이에 성동일은 처음이라고 답했다.

그는 "전문적으로 영어를 하려니까 많이 힘들다"고 했고 즉석에서 어려운 영어를 가르쳐달라는 엠씨들에게 “나는 영어를 배우면 그 씬이 끝나는 대로 잊어버린다. 뇌 용량이 적어서 빨리 빼고 빨리 넣어야 하기에 뭐가 어려웠던것인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영화 '원스어폰어타임'에 함께 출연하는 이보영과 박용우가 함께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방송은 29일 저녁 11시 5분.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