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영 "아나운서 될 뻔 했는데 … "

'원스 어폰 어 타임' 개봉을 앞두고 있는 이보영이 이정민 아나운서와의 특별한 인연을 털어놓아 화제가 되고 있다.

29일 방송되는 KBS2TV '상상플러스' 녹화에 출연한 이보영은 아나운서 시험을 준비했던 시절이 있었다고 밝혔다.

2002년 MBC 아나운서 시험에 응모했지만 아깝게 최종시험에서 떨어졌다는 것.

탁재훈이 "외모와 언행이 아나운서의 이미지가 많이 있는데 왜 떨어졌냐"고 묻자 이보영은 "최종시험까지 올라가서는 그냥 뽑아줄 것 같아 준비도 안하고 갔는데 한명만 뽑아 아쉽게 떨어졌다"고 말했다.

이휘재가 "그때 이보영을 밀어냈던 아나운서가 누구냐"고 묻자 이보영은 "이정민 아나운서였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정민 아나운서는 MBC공채 아나운서로 'TV특종 놀라운 세상' 등을 진행했다.

신정환이 "오늘 이보영의 꿈을 이루게 해주자"고 즉석에서 제안해 이보영은 평소 꿈꿔온 뉴스진행을 해볼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이보영은 즉석에서 11시 뉴스를 진행해 박수를 받았다.

또한 이보영은 툭하면 불거지는 박지성 축구선수와의 열애설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해 화제가 됐던 바 있다.

이날 방송에는 31일 개봉하는 영화 '원스어폰어타임'의 박용우와 MBC '뉴하트'의 믿음직스럽고 입담좋은 의사 성동일이 함께해 입담을 겨뤘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