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다시 오게 돼 기쁘고, 특별한 콘서트를 하게 돼 행복합니다."

그리스 출신 세계적인 가수 나나 무스쿠리(74)가 내한공연을 앞둔 19일 오전 11시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러 나라를 다니며 그 나라의 문화에 맞는 레퍼토리를 준비했었다"며 "한국에서도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곡을 추가할 생각"이라고 공연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18일 입국한 그는 20일 서울을 시작으로 성남(22일), 대구(24일), 창원(25일), 부산(26일) 등을 도는 내한공연을 펼친다.

공연 수익금의 일부를 원유 유출 사고를 당한 충남 태안 지역의 생태계 복원을 위해전달하기로 했다.

대신 당초 계획한 자선 공연은 열지 않는다.

그는 "태안의 원유 유출 사고 소식을 접했을 때 상당히 심각한 상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예정된 자선 공연을 열지 못해 아쉽지만 수익금의 일부인 1만 달러를 태안 지역 생태계 복원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데뷔 후 450여 장의 음반을 발표하고 4억 장 이상의 음반을 판매하면서, '트라이 투 리멤버(Try To Remember)' '오버 앤드 오버(Over And Over)' '사랑의 기쁨' 등의 수많은 히트곡을 냈다.

2005년 데뷔 46년 만에 첫 내한공연을 펼쳐 국내 팬으로부터 큰 환영을 받았다.

특히 최근에는 '나나 무스쿠리 자서전-박쥐의 딸'을 국내 발간하기도 했다.

지난해 7월에도 내한공연을 할 예정이었으나 공연 주관사와 국내 에이전시사 등의 내부 문제로 콘서트를 열지 못한 바 있다.

이하 일문일답.

--자유와 민중을 위한 노래를 많이 불러왔다.

노래가 세계의 평화를 가져오는 데 어떤 기여를 한다고 생각하나.

▲평화와 자유에 대해 노래하는 것은 중요하다.

노래가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

모국인 그리스에서 민주주의가 탄생해 이런 문제에 관심이 많았다.

직접적으로 평화를 가져오지는 못하더라도 평화가 올 것이라는 믿음과 희망을 심어 줄 수 있을 것이다.

노래는 대중 뿐만 아니라 나에게도 자유와 희망을 찾는 행위다.

--최근 자서전을 국내 출간했다.

▲작년 프랑스에서 이 자서전을 출간했는데 한국어로도 낼 수 있게 돼 기쁘다.

책에는 내 삶의 이야기가 모두 들어 있다.

내가 왜 가수가 됐고, 왜 노래를 하는지에 대해 팬에게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출간하게 됐다.

--이번 공연이 은퇴 공연인가.

▲2005년부터 페어웰 투어가 진행되고 있었다.

올해 7~8월에도 그리스에서 투어를 펼칠 예정이다.

은퇴라는 말을 싫어하기 때문에 은퇴라고 확정짓기는 싫다.

다만 앞으로도 음악적으로 사람들에게 자유를 주는 행위는 계속 하고 싶다.

사회ㆍ문화적인 활동도 계속해 나가고 싶다.

--국제적인 명성을 얻고 있다.

해외 진출을 원하는 한국 가수들에게 조언을 한다면.

▲정해진 공식은 없다.

다른 문화와 가수의 음악을 공유하는 것이 핵심일 것이다.

한국 문화는 아직 세계적으로 많이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성공할 여지가 남아 있는 것 같다.

나는 그리스 사람이지만 영어와 프랑스어를 구사하듯 한국 가수들도 외국의 언어를 배우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 공연에서 많은 곡을 소화할 예정이다.

건강과 성대는 어떻게 관리하나.

▲노래하는 것을 좋아해 따로 힘을 들여 관리하지는 않는다.

그냥 연습하고 노래를 할 뿐이다.

다만 이처럼 내가 좋아하는 것을 하며 사는 것은 행복하다.

지금까지 목소리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나는 행운아다.

--당신의 노래가 한국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이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그리스는 슬픈 스토리를 갖고 있는 나라이지만 노래에는 긍정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다.

이런 점이 한국인의 정서와 맞아 떨어지는 것 같다.

한국으로 오는 비행기에서 어머니의 영향으로 어릴 때부터 내 노래를 듣고 자랐다는 한국인을 만났다.

이처럼 내 노래와 한국인과의 교감은 오래된 것 같다.

--태안의 원유 유출 사고에 관심을 표시해 왔다.

▲사고 소식을 접했을 때 심각한 상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환경 피해가 유럽 등에서도 종종 일어난다.

이 때문에 예전부터 환경 문제에 관심을 가져 왔다.

한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도 관련 활동을 했다.

태안과 관련해서는 자선공연을 열지는 못해도 수익금의 일부인 1만 달러를 기부할 생각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coo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