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수다' 자밀라 "조인성ㆍ권상우 오빠 너무 보고 싶어요~"

'미수다'의 우즈베키스탄 미녀 자밀라가 조인성과 권상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0일 방송된 KBS '미녀들의 수다'에서 자밀라는 남성 게스트로 출연했으면 좋을 것 같은 연예인으로 "조인성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미수다' 방송에서 커스티가 'K-1' 최홍만이 게스트로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하자 미수다 미녀들도 같은 목소리로 최홍만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해 미수다 미녀들 사이에서 최홍만을 직접 보고 싶어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자밀라는 게스트로 나왔으면 좋겠는 스타로 "조인성"을 꼽았으며 "'발리에서 생긴일'을 보고 조인성이 너무 좋다"고 밝혔다. 자밀라는 애교스런 목소리로 조인성에게 "너무 많이 보고 싶어요~"라고 애정 공세를 펼쳤다.

자밀라는 이어서 또 보고 싶은 스타로 권상우를 꼽았다. 자밀라는 "권상우도 좋다"며 "정말 사랑해요. 너무 많이 보고 싶어요"라며 조인성과 권상우에게 동시에 애정을 드러냈다.

'미수다'의 자밀라 출연으로 자밀라에 대한 관심이 커지며 자밀라 미니홈피는 뜨거운 관심의 대상으로 자리잡고 있다. 미수다 일본미녀 사유리도 "자밀라 미니홈피에 들어가 그녀의 포즈를 연구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마리아는 MC 남희석을 의식하며 유재석을 꼽았으며 리에는 슈퍼주니어의 김기범을 만나고 싶은 스타로 밝혔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