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수다' 자밀라 "조인성과 권상우 너무 보고 싶어요~"

10일 방송된 KBS 2TV '미녀들의 수다'(연출 이기원)는 '릴레이 토크 줄줄이 말해요'는 "요즘 나의 검색어 1위는 ○○○이다"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따루는 "미녀들의 수다 게스트"라고 밝혔으며 애나벨은 "옛날 남자친구"라고 밝혔다. 특히 미녀들의 수다 미녀들은 화제에 오른 미수다 멤버인 '자밀라'를 검색해 봤다고 털어놨다.

이날 검색어로 찾아본 게스트들에 대해 이야기 하다 허이령은 강인은 처음부터 알았다며 자신이 알정도면 인지도가 굉장히 높은 편이라고 말해 강인의 어깨를 으쓱하게 만들었다.

커스티가 'K-1' 최홍만이 게스트로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하자 미수다 미녀들도 같은 목소리를 내 최홍만의 인기가 미수다 미녀들 사이에서 높았음을 보여줬다.

특히 이날 자밀라는 게스트로 나왔으면 좋겠는 스타로 "조인성"을 꼽았으며 "(조인성을) 발리에서 생긴일을 보고 너무 좋다"고 밝혔다. 자밀라는 애교스런 목소리로 조인성에게 "너무 많이 보고 싶어요"라고 밝혀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냈다.

자밀라는 조인성 외에도 또 보고 싶은 스타로 권상우를 꼽았다. 그녀는 "권상우도 좋다"며 "정말 사랑해요. 너무 많이 보고 싶어요"라며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리에는 슈퍼주니어의 김기범을 마리아는 유재석이 게스트로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해 주위 미수다 미녀들에게 인기 있는 스타들이 속속 공개됐다. 이날 슈퍼주니어 강인은 리에가 김기범을 지목하자 "퇴근해보겠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만들었다.

한편, MC남희석이 한국에 온 이유에 대해 묻자 사유리는 "순대"라고 엽기녀 다운 대답을 해 출연자들을 폭소케 했다. 엽기 사진마니아 사유리는 자신의 미니홈피에 엽기 사진으로 많은 관심을 받은 이후 그녀다운 대답을 해 시선을 끌기도 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