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원더걸스' 팬카페 회원…"닉네임은 '킹왕짱 만두파 안소희'"

인기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인 김희철이 27일 방송된 KBS 2TV '상상플러스'에 출연해 그룹 원더걸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희철은 이날 방송에서 "원더걸스의 귀여움이 좋아 원더걸스 팬카페에 가입했다"며 "원더걸스 멤버 중 소희를 좋아해 내 팬클럽 닉네임은 '킹왕짱 만두파 안소희'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희철은 "내가 팬클럽에 가입한 사실이 기사화 돼 원더걸스가 피해를 입는건 아닐까 생각을 했다"며 요즘은 그때문에 팬클럽 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MC들이 "(원더걸스가) 다른 소속사 여성그룹인데 방송에게 이렇게 말해도 되냐"고 묻자 김희철은 "요즘은 소녀시대 후배들이 섭섭해 하는 것 같아 소녀시대 춤을 많이추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서 김희철은 원더걸스와 소녀시대 댄스를 과격하게 선보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최송현 아나운서도 '텔미'댄스를 선보여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최송현 아나운서는 이날 김희철이 원더걸스의 '텔미댄스'를 선보인 후 "아나운서 분도 해보시죠?"라고 요구하자 "앉아서 해요?"라고 말하며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최송현 아나운서는 춤의 포인트인 '팔찌춤'은 물론 원더걸스의 모든 동작을 똑같이 따라해 주변의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휘재는 "평소에 많이 해본 솜씨다"고 최아나운서의 '텔미댄스'를 칭찬했다.

방송이 나간 뒤 시청자들은 최송현 아나운서의 '텔미댄스'에 대해 "너무 깜찍하다" "최송현 아나운서의 텔미 댄스 솜씨가 남다르다"며 칭찬의 글들을 남기기도 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