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이의정은 "성진우와 아는 척도 할 수 없게 됐다"고 아쉬움을 심정을 토로했다.

이의정은 지난 23일 MBC 드라마넷 '삼색녀 토크쇼' 녹화에서 출연, 과거 연인이었던 성진우에 대해 솔직한 심정을 솔직한 이야기들을 털어놨다.

이의정은 MC 최화정이 "옛날 남자친구와 연락하고 지내는가?"라는 질문에 "연락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의정은 "우연히 만나서 아는 체라도 하면, 기자들이 전화해서 '다시 사귀는 것이냐'고 묻는 등 주위에서 가만히 놔두지 않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의정은 또 "좋지 않은 감정으로 헤어진 것이 아니라, 인사를 건네고 싶어도 사람들의 시선이 마음에 걸린다"며 "이런 사정으로 아는 척 할 수 없는 사이가 돼 버렸다"고 안타까운 심경을 덧붙였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