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 최강희', 골수기증 후 해맑은 모습에 네티즌 또 감동

대표적인 동안 연예인 최강희가 얼마전 골수이식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된데 이어 골수이식수술 후 모습이 공개돼 또한번 화제가 되고 있다.

최강희는 1999년 골수 기증 서약을 한 뒤, 지난 10월 17일 백혈병 환자에게 골수를 기증했다.

이 과정에서 최강희는 골수기증 서약은 물론 기증사실을 소속사에 조차 알리지 않아 네티즌들을 더욱 감동시켰다.

평소 최강희와 친분이 있던 개그우먼 김숙은 13일 자신의 블로그에 '천사강희'라는 제목으로 수술 직후 최강희의 사진을 올려 또 한번 네티즌들을 감동시키고 있다.

힘든 수술 뒤에도 불구하고 침대위에서 환자복을 입은채 어린애처럼 장난스런 포즈를 취하는 최강희의 모습은 보는 사람들을 감동시키기에 충분했다.

김숙은 자신의 블로그에 골수 기증 후 바로 러시아로 간다는 최강희의 소식을 전하며 아픈 수술에도 불구하고 씩씩하고 해맑게 웃는 최강희의 모습에서 진정한 천사임을 느꼈다고 적었다.

또한 김숙은 최강희에게 "아프지 않느냐"고 물었더니 "전혀. 나 또 할 수 있을것 같은데"라고 대답해 진정한 천사의 면모를 보여주었다고 덧붙였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큰 수술을 끝낸 뒤에도 씩씩하고 해맑은 모습으로 회복하고 있는 최강희에게 존경을 나타내며 박수를 보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