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 '런드리 워리어'로 세계적 배우 도약‥케이트 보스워스와 호흡

할리우드 퓨처리즘 대작 <런드리 워리어>(원제: Laundry Warrior)의 주인공으로 낙점된 장동건이 본격적으로 동양의 무사로 탄생할 예정이다.

할리우드의 정상급 배우들과 스텝들이 뭉친 퓨처리즘 액션 대작 <런드리 워리어>(원제: Laundry Warrior)에 당당히 주연배우로 캐스팅돼 세계 영화인들의 관심을 받았던 장동건.

배리 오스본을 필두로 한 최고의 할리우드 스탭들과 케이트 보스워스, 제프리 러쉬 등 손꼽히는 탑 배우들이 뭉친 <런드리 워리어>.

동양풍의 판타지 무협 액션과 서양의 건파이트를 아우르는 이 작품에서 장동건이 맡은 역할은 동양의 카리스마 넘치고 신비한 무사 ‘양’이다.

일찍부터 기초체력단련 및 무술 훈련에 매진한 장동건은, <반지의 제왕> <나니아 연대기> <케리비안의 해적>의 화려한 필모그래피를 자랑하는 무술감독 오기 데이비스(Augie Davis)에게 뉴질랜드에서 수개월 동안 강도 높은 훈련을 받았다. 그 결과 지금은 함께 연습하는 액션 배우들과 완벽한 합을 자랑하며 <런드리 워리어>의 주인공으로서의 변신 준비를 마쳤다.

또한 장동건은 외형뿐 아니라 내면적인 면에서도 강인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무사 양으로 거듭나기 위해 체계적인 언어수업도 받았다.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배우들도 영화에 들어갈 때는 전문 다이얼로그 코치를 영입하여 대사준비를 한다는 사실은 이미 할리우드에서는 흔한 일이다. 이에 따라 장동건 역시 할리우드 연기자 전문 대사코치 재키 드류(Jacque Drew)과 함께 매일같이 대사 연습에 매진 해왔다.

‘영어’라는 언어를 연습하기 보다는, 영어라는 언어를 통해 장동건이 가진 고유의 억양과 톤이 자연스럽게 캐릭터에 입혀져 완벽한 양으로 거듭날 수 있는 훈련을 받아온 것이다. 과정을 지켜 본 한 스탭은, “흡수력이 매우 빠른 배우다. 시간이 거듭할수록 놀라운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장동건은 지난 1일 뉴질랜드에 도착한 케이트 보스워스 및 감독과 함께한 첫 미팅자리에서 많은 아이디어와 대화를 주고 받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어 갔다고 제작사측은 전했다.

케이트 보스워스 및 다른 배우들과 함께 대본 리딩과 액션의 합을 맞추는 본격적인 리허설에 들어간 장동건은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완벽히 표현하기 위해 액션과 대사연습에 매진해 프로다운 모습을 보이며 촬영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할리우드 최상의 제작 시스템에서 최고의 스탭들과 배우들이 함께하는 가운데 주인공으로 우뚝 선 장동건의 할리우드 진출작 <런드리 워리어>는 11월 12일 뉴질랜드에서 크랭크인할 예정이다.

한류스타 비의 헐리우드 진출에 이어 세계적인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게 된 장동건의 차기작에 국내 팬들은 뜨거운 기대와 격려를 보내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