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소금댁' 김희선 "오빠랑 처음으로 장본날 '룰루랄라~'"

새댁 김희선이 미니홈피에 깨소금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달콤한 신혼생활을 공개했다.

락산그룹 차남인 사업가 박주영(33)씨와 지난달 19일 결혼식을 올린 김희선(30)은 결혼한지 한달도 안된 셀레는 신혼생활의 분위기를 사진과 글을 통해 팬들에게 알렸다.

지난 6일 김희선 미니홈피에는 새색시가 돼 신랑과 함께 장보러 간 소식을 전했다.

김희선은 사진첩에 "장보러 갑시다!"라는 제목의 신랑 박주영씨와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설명에 김희선은 "뭐부터 살까? 고기도 먹고싶고,샐러드도 먹고싶고,스파게티도 먹고싶고...아 흠;고고~"라며 신랑과 함께 장보러가는 새댁의 설레는 마음을 전달했다.

같은 날 올린 "오빠랑 처음으로 장본날~"이란 제목의 또 다른 사진에는 "백화점에서 장보러가기전에 먹고싶은게 얼마나 많은지...요리는 즐거워!"라며 이날 장보러가는 새신부 김희선의 들뜬 마음을 잘 나타내고 있다.

김희선은 6일 자신의 팬카페에도 이날 신랑 박주영씨와 함께 장보러 갔던 신혼 소식을 전해 행복한 신혼생활을 표현했다. 특히 김희선은 팬카페에 올린 글 마직막에 "이 아줌마는 요리공부 좀"이라며 새내기 신부로서 신부수업에 열심인 모습을 드러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