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채경선이 자신의 여자친구인 가수 태사비애를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서 주위에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최근 싱글 2집을 발매한 태사비애의 음반을 적극적으로 홍보를 하고 있는 것이다.

소속사 SC엔터테인먼트는 "채경선씨가 각종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태사비애의 타이틀곡 '행복하라고...'를 입에 닳도록 칭찬하는가 하면 PD들에게 음반을 돌리고 있을 정도"라고 밝혔다.

또한 자신이 소속돼 있는 '갈갈이 패밀리'의 대표인 박준형에게도 도움을 요청했다. 모든 개그맨 휴대전화에 ‘행복하라고...’의 컬러링을 쓰도록 협박아닌 협박을 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협박의 일환(?)으로 채경선 미니홈피에는 '사랑해'란 말과 함께 '행복하라고'란 문구로 홍보중이다.

채경선은 "여자친구를 위해서라면 뭐든지 하고 싶었다"며 "음반 참여와 홍보도 누가 시켜서가 아닌 내가 직접 하고 있다. 여자친구가 말릴 정도"라고 전했다.

채경선은 태사비애의 이번 싱글에 내레이션으로 참여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오지헌과 한때 열애설이 떠돌아 이슈가 됐었던 태사비애는 실제로는 채경선의 연인이란 것이 밝혀지면서 검색어 1위에 오르기도 했었다.

현재 채경선은 KBS 2TV '개그콘서트'의 인기코너 '옹알스'로 주목받고 있다.

태사비애의 아버지는 얼마전 오랜 암투병끝에 돌아가셨는데 남자친구인 채경선이 듬직하게 장례식장을 굳건히 지키기도 했다고 한다.

이들의 알콩달콩 사랑행각에 팬들은 즐거운 웃음을 지으며 모두 활동영역에서 빛을 발하기를 빌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