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주 “김지호는 데뷔 전부터 나의 우상, CF까지 따라해"

연기자 김현주가 선배 배우인 김지호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31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KBS 새 수목드라마 <인순이는 예쁘다>(극본 정유경, 연출 표민수) 제작발표회에서 김현주는 “오랜 공백기 동안 나를 뒤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면서 “우울증이 아닌 인간 김현주에 대해 생각하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털어놨다.

김현주는 “개인적으로 김지호 언니가 데뷔 전부터 나의 우상이었는데 함께 출연하게 되면서 많이 친해졌다”면서 “이번 공백기 동안 어려움도 많이 털어놓고 이야기도 들어 너무 좋았다”고 고마움을 내비쳤다.

특히 김현주는 “김지호 언니에게 특별한 답을 얻는 것이 아닌 수다를 떨면서 그 고민을 잊게 하는, 말할 수 없는 큰 도움을 받았다”고 우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인순이는 예쁘다>는 끊임없이 타인의 사랑과 인정을 갈구하던 외로운 주인공들이 진정한 사랑은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자기 안에 있다는 것을 깨달아 사는 화해와 성장의 드라마로, 김현주는 주인공 ‘박인순’ 역을 맡았다.

<인순이는 예쁘다>는 <사육신> 후속으로 오는 11월 7일 첫 방송된다.

디지털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