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KBS 새수목드라마 <인순이는 예쁘다>(극본 정유경, 연출 표민수) 제작발표회에서 ‘박인순’(김현주)과 어릴 적 함께 살았던 거친 남자 ‘장근수’ 역의 이완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완은 "<천국의 나무>에서 아웃사이더 성격이 강해 그런 시나리오들이 많이 들어오는 것 같다"면서 "이번 드라마에 출연을 결정한 후 누나에게(김태희) 말하자, '그래 잘해봐' 그러더라. 누나는 항상 새로운 작품을 할 때마다 나에게 이 말을 했던 것 같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인순이는 예쁘다>는 끊임없이 타인의 사랑과 인정을 갈구하던 외로운 주인공들이 진정한 사랑은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자기 안에 있다는 것을 깨달아 사는 화해와 성장의 드라마로, 오는 11월 7일 첫 방송 된다.


디지털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