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댄스그룹 ‘신화’ 출신 가수 이민우가 "가수 서지영과 모델 신애와 사귄게 사실이며 서로 이해하기에 이별을 택했다"고 말하며 그간의 열애설을 인정했다.

이민우는 다음달 2일 방송될 케이블TV MBC 드라마넷 ‘박경림의 화려한 외출’ 녹화에서 이같이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

이민우는 또 "저와 스캔들 난 분들이 서지영과 연기자 신애”라고 말한 뒤 “제가 정말 좋아했고 사랑했던 사람들이며 스캔들이 났을 당시 아파하는 그녀들을 보며 자신은 더더욱 괴로웠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한편 가수 채연도 '박경림의 화려한 외출'에서 동료 가수인 H군과 교제했던 사실을 털어놨다.
그녀는 MC 박경림의 요청에 "(연예인과) 사귄 적은 있는데, 실명 공개는 힘들다"며 곤란한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박경림이 집요하게 추궁에 채연은 "댄스가수였고 이름 이니셜에 H가 들어간다"고 말했다. 그는 "이름의 첫 글자 이니셜이 아니라 세 글자 중 하나의 이니셜 일 뿐"이라면서 "누군지는 찾기 힘들 것이다"고 말했다.

이민우와 채연이 출연하는 '박경림의 화려한 외출'은 11월 2일 오후 5시 5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