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가슴’ 서영이 채널CGV TV 영화 [색시몽(色視夢)]에서 영화 <원초적 본능>에서 흰 원피스를 입고 다리를 꼬는 장면을 연출해 깊은 인상을 남겼던 ‘샤론 스톤’에 버금가는 섹시미를 선사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0월 24일(수) 밤 11시에 첫 방송되는 첫 번째 에피소드에서 서영은 천상의 바디라인을 가진 섹시한 여탐정 ‘오선정’으로 분해 밤낮 가릴 것 없이 출몰한다는 588번 버스 성추행범을 잡기 위해 과감한 옷차림을 한 채 버스 정류장으로 간다. 걸음을 옮길 때마다 도드라지는 ‘선정’의 바디라인으로 지나가는 남자들은 흘깃대느라 정신 없고, 심지어 그 섹시하면서도 도전적인 분위기에 눌려 버스 정류장 벤치에 앉아 있던 남자들은 ‘선정’에게 자리를 양보한다. 이 때, ‘선정’은 늘씬한 각선미를 뽐내며 ‘샤론 스톤’을 연상케 하는 섹시한 다리 꼬기로 주위의 환호성을 얻는다.

‘선정’의 황홀한 자태는 이에 그치지 않는다. 일단 ‘선정’은 승객들로 가득한 588번 버스에 올라타자 성추행범을 사로잡기 위해 좀 더 섹시한 자태로 유인책을 펼친 것. 결국 ‘선정’을 비롯한 다른 여탐정인 ‘동은’(김지우 분), ‘한나’(강은비 분)는 현장에서 성추행범을 사로잡아, 범인의 목에 <588번 홍두깨> 피켓을 걸고 거리를 걷게 만든 후 경찰에 넘긴다.

서영은 “최근 야간 대중교통 이용 시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강도살인, 성폭행 등 강력범죄가 잇따르면서 많은 여성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비록 영화 속에서 벌어진 사건이었지만, 추행범을 직접 사로잡을 수 있어서 통쾌했다.” 고 언급하며, 덧붙여 “특별히 버스 정류장 신에서 ‘샤론 스톤’을 염두하고 다리를 꼰 것은 아니지만, [색시몽] 촬영 전에 <원초적 본능>을 볼 기회를 가졌었다.” 고 말했다.

참고로 10월 24일(수)부터 2주간 매주 수∙목 밤 11시에 방송되는 채널CGV TV 영화 [색시몽]은 섹시하고 터프한 여성 탐정단이 법의 그늘 아래서 보호받을 수 없는 범죄를 다양한 방법으로 징벌을 내리는 과정을 담은 럭셔리 섹시 코미디. 지하철과 버스에서 밤낮없이 출몰하는 부비남, 원조교제로 여고생을 농락한 중년남, 직장 희롱범 등 경찰에서도 해결해 주기 힘든 사건들을 유쾌∙통쾌하게 풀어나갈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