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댁 김희선 미니홈피엔 핑크빛 하트가 가득
새댁 김희선 미니홈피엔 핑크빛 하트가 가득

2005년 10월18일 심은하가 웨딩마치를 울렸던 그랜드워커힐호텔 애스톤하우스.

지난 19일 저녁 또다시 수많은 언론사들의 취재진이 이곳을 가득 메웠다.

바로 이날 톱스타 김희선의 결혼식을 취재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철통보안으로 하객들까지 일일이 확인 절차를 거쳐 입장이 이뤄지는 통에 결혼식 참석을 위해 들어가는 고급차량만 지켜봐야했다.

오후 6시 세 살 연상의 사업가 박주영씨와 웨딩마치를 울린 김희선 결혼식은 박노원 KBS 아나운서가 사회자를, 주례는 박주영씨의 부친인 박성관 락산그룹 회장과의 30년 지기 친구인 강창희 한나라당 인재영입위원장이 각각 맡았으며, 절친한 지인인 가수 세븐과 재즈가수 윤정희는 축가로 두 사람의 앞날을 축복했다고 한다.

부케는 동료 배우 송윤아(34)가 받았지만, 아직 결혼계획은 없다고…

김희선의 웨딩드레스 입은 아름다운 자태를 취재하기 위해 왔던 취재진들은 진한 썬팅의 차량들만 물끄러미 바라볼 수 밖에 없었고, 가족과 친지 등 200여 명의 하객만 참석한 가운데 열린 야외결혼식에서도 주최 측은 하객들에게 휴대폰이나 디지털카메라 사진 촬영은 자제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22일 김희선 미니홈피가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그녀의 애교 섞인 인사 때문일까?

"비공개결혼식 부디.. 이해해주시길바라구요.. 조만간 사진 많이 올릴께요ㅋㅋㅋ" 라고 적힌 그녀의 미니홈피에는 아쉽지만 몇몇 컷의 결혼식 관련 사진이 올라와 있다.

최고의 미녀라 손꼽히는 김희선 웨딩드레스 입은 모습을 궁금히 여기는 네티즌들은 결혼식이 3일 정도 지난 22일에도 김희선 미니홈피를 검색하며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조만간 사진을 많이 올리겠다는 새댁 김희선, 행복이 가득한 그녀의 미니홈피처럼 핑크빛 사랑 가득한 신혼이 되길 기대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