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례 강창희 의원 "오드리 햅번처럼 베푸는 삶 살아달라"

‘만인의 연인’ 김희선이 한 남자의 아내가 됐다.

김희선은 19일 서울 광장동 그랜드 쉐라톤 워커힐호텔 애스톤하우스에서 세 살 연상의 사업가 박주영씨와 웨딩마치를 울린 것.

철통 보안 속에서 비공개로 치러진 이날 결혼식은 최진실, 이영자, 송윤아, 박한별, 박은혜, 정다영 등 몇몇 친지들과 지인들만 참석한 채 엄숙한 분위기에서 치러졌다.

이날 결혼식 주례는 한나라당 강창희 의원이, 사회는 KBS 박노원 아나운서가 맡아 진행했다.

특히 강의원은 주례사에서 김희선에게 “오드리 햅번이 아프리카에서 기아에 허덕이는 어린이를 돌보며 말년을 보냈던 것처럼 ‘남에게 베푸는 삶’을 살아 달라”고 당부했다.

축가는 가수 세븐과 재즈보컬리스트 윤희정이 두 사람의 사랑을 축하했다.

한편 김희선과 박주영씨는 지난해 만나 1년 여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 지난달 30일 약혼식을 올린 바 있다.

박주영씨는 중견 건설업체 락산그룹 박성관 회장의 차남으로, 한양대 법대를 졸업하고 현재 서울 압구정동에서 에스테틱 업체를 운영하고 있다.

한경닷컴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주례 강창희 의원 "오드리 햅번처럼 베푸는 삶 살아달라"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