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이, 안방극장 첫 주인공 맡아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톡톡 튀는 캐릭터로 시원한 연기를 선사하던 영화배우 신이(29세)가 OCN이 선보이는 8부작 TV무비 <직장연애사>에서 첫 주연을 맡았다.



그동안 영화에만 전념하던 신이의 안방극장 나들이는 2004년 SBS <발리에서 생긴 일> 출연 후 만 3년 만에 이뤄진 일.



신이는 오랜만에 TV 출연에다, 당당히 주연까지 거머쥔 것이다.



<직장연애사>(감독 김성덕 제작 여해엔터테인먼트)는 우리시대 직장남녀의 비밀스럽고 발칙한 연애 이야기를 유쾌하고 코믹하게 풀어놓는 8부작 TV무비로 OCN에서 2005, 2006년 선보인 <가족연애사 1,2>에 이은 김성덕 감독의 세번째 시리즈다.



총 8부작 중 총 네 편에서 주인공 '지애'역을 맡은 신이는 모델출신 꽃미남 신예 김지원(26세)을 상대역으로 맞아 대한민국 2~30대 여성 직장인의 연애사를 대담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얼떨결에 양다리를 걸치게 되는 '소심녀'에서부터 남자를 갖고 노는 발칙한 '악녀'까지 각 에피소드 마다 카멜레온처럼 변신, 다양한 캐릭터를 선사할 예정이다.



지난 8월 한달 간 무사히 촬영을 마친 신이는 "오랜만에 안방 극장 나들이라 떨렸지만 각 에피소드마다 캐릭터가 달라, 다양한 연기를 시청자들에게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기쁘다"며 소감을 밝혔다.



메가폰을 잡은 김성덕 감독은 또한 "시나리오 단계에서부터 신이를 염두에 두고 만들었다"며 "신이의 톡톡 튀는 캐릭터와 코믹하고 섹시한 스토리 전개가 잘 맞아떨어질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OCN 8부작 TV무비 <직장연애사>는 올 11월 방영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신동휴 기자 do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