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여자가 무서워'의 김형범 … 촬영장의 CF스타로 '등극'

SBS 일일드라마 '그 여자가 무서워'(서영명 극본, 정효 연출)의 '근석'역으로 출연중인 김형범이 촬영장에서 'CF스타'로 불리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형범이 맡은 극중 근석은 영림(유선)의 친구 승미(윤지숙)의 남편으로, 소박하고 평범한 소시민으로, 드라마 상에서 승미와 함께 감초역할을 톡톡히 하는 인물.

이를 위해 김형범은 작품을 통해 늘 그랬던 것처럼 털털한 자신의 이미지를 보여주기 위해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를 자처하고 있는데, 정작 촬영장에서의 별명은 ‘CF스타’인 것.

2000년 SBS 공채탤런트로 데뷔한 개성파 연기배우 김형범은 ‘발리에서 생긴 일’, ‘파리의 연인’, ‘해신’, ‘돌아와요 순애씨’, ‘쩐의 전쟁’ 등 출연작마다 크게 히트를 쳤고, 이 인기에 힘입어 최근 조형기와 함께 한 라면회사의 CF를 찍었다.

그런데, 이 CF를 본 김홍재 카메라감독이 김형범에게 반갑게 “형범씨, 라면 CF에 나오더라. 라면 맛있게 잘 먹던데? 완전 CF스타야’라고 말했는데, 어느 순간 모든 스텝들 사이에서 소문이 나면서 이 같이 불리게 된 것.

이에 김형범은 “CF스타로 불리는 게 정말 쑥스럽다”면서도 “내가 이렇게 불릴 수 있는 건 이 드라마 팀의 분위기가 화기애애해서 그런 건다. 만약 드라마가 잘 되서 CF가 하나 더 들어온다면 ‘그 여자가 무서워’팀에게 한턱 쏘겠다”고 웃으며 말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