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철, 이혼 결심 단호 '아이만은 보호해줬으면‥'

11년간 잉꼬부부로 지내오며 많은 팬들에게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왔던 박철-옥소리 부부의 파경 파문은 가라앉을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옥소리 미니홈피에 공개돼 있던 외동딸과의 단란하고 행복한 가족 사진은 더이상 찾아볼 수 없어 현재의 상황을 대변하고 있다.

15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박철은 이미 옥소리를 상대로 이혼소송(이혼 및 재산분할 청구소송)을 제기해 놓은 상태며 두사람은 결별의 수순을 밟고 있다.

소송 합의가 잘 될수도 있지만 그렇다고 해도 이혼이라는 결론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박철측에서 밝혀 두사람의 재결합 가능성이 없음을 암시했다.

보통 피해를 당한 입장에서 가해자측에 소송을 제기하는 관례로 볼때 남편인 박철측에서 소송을 제기한 것은 이혼에 이르게한 원인을 옥소리측에서 제공하지 않았을까 추측은 가능하지만 아직 본인들이 직접 확인해준 상황은 없다.

지난 1987년 태평양화학 CF모델로 데뷔한 옥소리는 '젊은날의 초상' '비오는 날의 수채화' 등의 영화와 드라마 SBS '옥이이모'를 비롯 많은 방송활동을 해왔다.

박철 또한 1991년 MBC 공채 탤런트 20기로 데뷔한 후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 '별은 내 가슴에' '별을 쏘다'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모았다.

솔직한 입담을 과시하는 박철은 독특한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으로 구설수에 오르기도 하는등 돌발 행동을 벌여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박철은 16일 아침 이혼설이 나온 이후 처음으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심경 고백을 담은 멘트를 했다.

아침 6시부터 방송되는 경기방송 라디오 프로그램 '박철의 굿모닝 코리아'에서 그는 평소 새를 무척 좋아한다고 밝히면서 "날아가는 새는 뒤를 돌아보지 않는다. 뒤돌아보지 않고 열심히 날아가겠다" 며 걱정해주신 많은 분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도 잊지 않았다.

라디오 진행후 만난 취재진에게는 '아이만큼은 보호해주고 싶다'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