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쪼매난 이쁜이' 김효진, 파리서 'Too small, Too big' 굴욕

세 미녀 MC들의 파리에서의 패션, 문화, 음식에 관한 토크를 보여주는 케이블TV 스토리온의 <토크&시티>에서 김효진이 굴욕(?)을 당했다.

<토크&시티> 촬영차 프랑스 파리를 찾은 두 MC 남궁선과 김효진.
광고촬영 일정으로 하루 늦게 합류하기로 한 하유미의 빈자리를 만끽하며, 두 MC는 이 날 파리지엔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고.

하지만 파리에서 이뤄진 거리 인기투표, 모델 캐스팅 테스트에 이어 베스트 드레서 선정에서 MC김효진은 언니MC 남궁선에 모두 패하며 막내의 설움을 톡톡히 겪었다.

파리 도착 후 김효진은 “서양남자들은 아담하고 귀여운 나 같은 스타일을 좋아할 것”이라며 자신만만했던 터라, 지켜보는 제작진 모두 뜻밖의(?) 결과에 안타까워했다는 후문이다.

첫번째 사건은 바로 ‘파리 길거리 인기투표’.

파리의 남자들 모두 남궁선과 김효진 중 모두 남궁선을 선택해, 김효진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다행히 마지막 남자가 김효진을 선택, 김효진은 “1표는 얻었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이어 파리컬렉션에 참가하는 한국인 디자이너 조성경을 만난 후에도 그녀의 수난은 계속됐다.

런웨이 모델 캐스팅 중이던 조성경 디자이너에게 즉석 테스트를 제안, 캐스팅 디렉터에게 심사를 받았던 것.

현지 캐스팅 디렉터는 “너무 작고, 너무 뚱뚱해!(Too small, Too big!)”이라며, 김효진의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

김효진의 ‘수난’은 뒤늦게 합류한 하유미와의 쇼핑에서도 이어졌다. 세 MC들은 명품멀티숍 마스터에게 베스트 드레서 선정을 의뢰했던 것.

매장에서 최신 유행아이템 ‘블랙 트렌치코트’를 선택한 김효진은 코트 안에 입은 레깅스 탓에 ‘바바리맨’ 같다며 두 언니들로부터 놀림을 받아야 했다.

베스트 드레서 역시 최고급 모피코트로 스타일리쉬하게 연출한 남궁선에게 돌아갔다.

<토크&시티> 파리방문편은 오는 17일(수)부터 3주간 매주 수요일 밤 11시 연속방송될 예정이다.ㅗ매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