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거짓말' 뒤늦은 표절논란 왜?

남성그룹 빅뱅의 ‘거짓말’이 뒤늦게 표절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8월 발매된 빅뱅의 미니앨범 'Always'의 타이틀 곡인 '거짓말'에 대한 표절 논란은 지난 9월 중순부터 불거지기 시작했다.

'거짓말'은 리더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이 작사 작곡한 곡으로 한 인터뷰에서 그는 "어느날 잠을 청하다 문득 멜로디가 생각나 컴퓨터에 저장해 뒀고 밤새 가이드송을 만들어 양현석 YG 이사에게 들려줬다"고 작곡 배경을 밝히기도 했다.

'거짓말'이 표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곡은 일본 시부야계의 대표적인 뮤지션 프리템포의 '스카이 하이'로 일부 네티즌들은 두 곡의 도입부가 샘플링이나 다름 없을 정도로 흡사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와 함께 다이시댄스(daishi dance)의 ‘피아노(P.I.A.N.O)’도 비교대상이 되고 있다.이 외에도 가사에 대해서도 표절 논란이 번지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데프콘의 ‘두근두근레이싱’과 라임이 비슷하다는 반응이다. 심지어 방송에서 선보이는 무대에서는 간주 부분이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My love’와 비슷하다는 지적까지 일고 있다.

이에 대해 빅뱅의 팬들은 “ ‘거짓말’과 ‘스카이 하이’는 도입부의 느낌이 비슷할 뿐, 이후의 곡 전개는 전혀 다르다”며 항변하고 있다.

한편 “표절논란을 이용한 빅뱅 죽이기”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는 이들도 적지 않다. '거짓말'의 원곡자인 지드래곤을 비롯한 빅뱅의 관계자들은 현재 시애라 콘서트 관계로 일본에 출국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