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MBC 대학가요제'(연출 강영선)의 대상은 한양여자대학 실용음악과 여성 10인조 레게그룹 'B2'(참가번호 12번)가 차지해 화제다.

대상에 버금가는 화제의 수상 그룹은 '어머니'를 부른 '풍운'도 관심이 집중됐다.

풍운은 '어머니'를 불러 2007 대학가요제 동상을 수상했으며 9월 17일부터 네티즌들의 참여로 뽑은 네티즌 인기상도 수상해영예의 2관왕에 올랐다.

네티즌의 참여로 뽑힌 네티즌 인기상을 수상한 풍운은 대상만큼이나 네티즌의 뜨거운 관심을 모아 그 인기를 몰아가게 될지 주목된다.

지난 6일밤 9시 40분부터 약 3시간 동안 방송된 제31회'MBC 대학가요제'는 차태현과 이효리의 진행으로
단국대 천안 캠퍼스에서 뜨거운 무대로 이뤄졌다.

'청춘 작렬'을 주제로 한 '2007 MBC 대학가요제'에는 힙합, 레게, 국악 등이 어우러진 개성 있는 음악으로 치열한 경연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12팀의 멋진 무대가 펼쳐졌다. 심사위원으로는 양희은, 배철수, 박해미, 윤종신, 이하늘, 윤건, 이재학, 방시혁이 나섰다.

금상은 '미안, 개미야'를 부른 어쿠스틱 브라더스(중앙대)에게 돌아갔고, 은상은 '인컴플리트 러브(Incomplete Love)'을 부른 택시타라임즈(가톨릭대 동아방송대 동양대), 동상은 '어머니'를 부른 풍운(부산대 부경대 동서대)이 각각 받았다.

또한 차태현의 오프닝 무대, 아이비와 슈퍼주니어, 성시경과 윤하, DJ DOC, 박해미와 이승기, 박정현과 휘성, 이승환의 환상적인 축하공연이 펼쳐져 공연장의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만들었다.

이효리의 섹시버전 '퐁퐁퐁 댄스'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시원한 섹시댄스로 온몸이 흔들리는 효리표 댄스로 잘 소화시켜 객석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아이비, 슈퍼주니어, 윤하, 박정현, 휘성, DJ.DOC, 이승환, 성시경 등이 초대돼 펼친 특별공연은 청춘, 패기, 순수, 매혹, 자유, 열정을 테마로 가을 밤을 뜨겁게 수놓았다. 또 '거침없이 하이킥'의 박해미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는 것과 동시에 무대에도 올라 뮤지컬 배우로써의 거침없는 가창력과 무대매너를 선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사진설명 = 위 사진은 2007 대학가요제 동상과 네티즌 인기상 수상한 '풍운' / 아래 사진은 대학가요제 대상 수상한 'B2'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