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박주영, 10월19일 화촉 … 예물로 1억원 시계?

톱스타 김희선이 10월19일(금) 오후 6시 서울 광장동 쉐라톤워커힐 애쉬튼 하우스에서 네 살 연상의 사업가 박주영 씨와 화촉을 밝힌다.

김희선의 소속사 인하우스엔터테인먼트는 19일 "우여곡절 끝에 예식 날짜를 최종 확정했다"며 "김희선씨가 조만간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결혼식은 양가 친척 250명만 초청해 비공개로 치를 것으로 알려졌다

주례와 사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예비신랑 박주영씨는 중견 건설업체인 락산그룹 박성관 회장의 차남으로 한양대 법대를 졸업하고 현재 서울 압구정동에서 T에스테틱을 운영하고 있다.

박씨는 지난해 남성잡지인 '멘즈헬스'에 '몸짱'으로 소개될 정도로 체격이 좋은 호남형이다.

김희선은 고등학생 시절 SBS '인기가요' MC를 통해 연예계에 데뷔한 이후 '완벽 미인'이라는 닉네임과 함께 TV 드라마 '토마토' '프로포즈' '해바라기' '미스터큐' '목욕탕집 남자들' 등을 통해 최고의 스타로 부상했다.

한편, 김희선이 결혼을 앞두고 고가의 브레게 시계 여러개를 구입했다는 보도가 나오며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희선이 예물시계로 낙점했다는 브레게는 일명 '롤스로이스 시계'라고도 불리며 개당 수천만원을 호가한다.

기사를 접한 네티즌들은 '그런 고가의 시계를 어떻게 차고다닐까' '구경이라도 해봤으면 좋겠다' '결혼생활이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이며 관심을 보였다.

일부 네티즌은 '아무리 돈이 많다고 해도 혼수가 너무 과한거 아니냐'고 비난 하기도.

그러나 소속사 측은 "해당 브랜드의 제품 가운데 1억원을 호가하는 제품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김희선이 구입한 것은 시계 3개로 총 8600만원을 지불했다. 4억원 지출은 말도 안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