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를 당한 5인조 여성그룹 원더걸스가 활동을 일시 중단했다.

14일 오전 1시20분께 경북 칠곡군 왜관읍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부산기점 153.9㎞ 지점에서 원더걸스가 타고 있던 스타렉스 승합차가 2차로에 정차해 있던 백모(46) 씨의 택시를 추돌, 백씨가 숨지고 원더걸스 멤버와 매니저 등 10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처치를 받은 후 서울 강남의 한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원더걸스(선예, 선미, 소희, 예은, 유빈 )는 전날 부산의 한 대학 축제 공연을 마친 뒤 서울로 돌아가던 중이었다.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는 "선예 등 일부가 무릎 찰과상을 입었을 뿐 큰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교통사고는 후유증이 큰 만큼 CT와 MRI 촬영 등 정밀진단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더걸스는 이로 인해 14일 예정된 KBS 2TV '뮤직뱅크'와 YTN스타 '타워 스테이지' 출연 계획을 취소했다.

원더걸스는 정규 1집 타이틀곡 '텔 미(Tell Me)'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나 "지방 스케줄이 있으면 매니저 두 명이 교대로 운전하며 졸음 운전 및 돌발 사고에 대비할 정도의 신경을 써야하지 않겠느냐"고 조언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