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배우가 거절하면 대박?…'대타 캐스팅'의 뒷얘기

'대타 캐스팅'으로 대박난 드라마와 영화는 어떤것들이 있을까.

라이프스토리 채널 스토리온 <커버스토리>는 오는 13일(목) 밤 11시에 '대타 캐스팅'으로 대박난 스타들에 얽힌 뒷얘기를 자세히 공개한다.

우선 대타 캐스팅으로 '대박' 난 스타들.

지난해 '꼬라지'라는 유행어를 낳으며 인기를 얻었던 '환상의 커플'의 한예슬은 당시 9집 활동으로 바빠 출연을 거절한 엄정화의 대타로 캐스팅 됬다.

그러나 한예슬도 '내이름은 김삼순'에서 정려원이 맡았던 김희진 역할을 고사했던 아픈 과거가 있다.

'풀하우스'를 통해 연기자로서 확고히 자리매김한 가수 비도 마찬가지다.

제작진은 비가 연기했던 '이영재'역을 정우성에 이어 이정재에게 제의했었다고.

제의조차 받지 못했던 비가 제작진에게 지속적으로 관심을 표현했지만 "이정재 캐스팅이 무산될 때까지 기다려달라"는 말만을 들었다고 한다.

이정재가 영화 '태풍' 준비로 출연을 고사하자 비는 오랜 기다림 끝에 주인공 역할을 맡을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대타 캐스팅이 드라마에서만 일어나는 것은 아니다.

영화에서 또한 빈번히 일어난다.

영화 '말아톤'에서 5살 지능의 20살 청년 역할을 완벽히 소화했던 조승우 역시 신하균과 박해일에 이은 캐스팅이었다고 한다.

그 배우가 거절하면 대박?…'대타 캐스팅'의 뒷얘기

'미녀는 괴로워'에서 전신 성형을 통해 미녀로 거듭나는 역할을 멋지게 소화해, 대종상 여우주연상까지 수상한 김아중이 대타 캐스팅이라는 사실은 잘 알려진 이야기다.

'미녀는 괴로워'의 제작진은 "고소영, 김희선, 이나영씨를 비롯 수애씨까지 많은 톱스타들이 주인공으로 거론되었으나, 전신성형이라는 캐릭터가 부담스러웠는지 섭외에 어려움을 겪고 있을때 김아중씨를 만났는데 열정적인 눈빛이 마음에 들어 바로 캐스팅 했다"고 밝혔다.

대타 캐스팅으로 대박이 나는 배우가 있는가 하면, 반면에 '그 배우가 거절하면 대박난다'는 소문까지 만들어 낼 정도로 '운'이 없었던(?) 스타들도 있다.

대표적인 배우가 차인표와 김희선.

차인표는 '쉬리'의 송강호 역할을 제의 받았으나 출연을 고사했고, 이어 '반칙왕' '괴물' 역시 거절했다고 한다. 또한 '친구' '신라이 달밤' '조폭마누라' '두사부일체'등도 그가 제안 받았던 영화들이라고.

김희선 역시 '가을동화'에 이어 '올인'까지 자신의 배역을 송혜교에게 넘겼다.

'겨울연가'의 여주인공 자리도 최지우에게 양보했으며, '파리의 연인' '불새' '미안하다 사랑한다' 등 다수의 '대타 캐스팅' 대박 작품들을 남겼다.

한편 스토리온 측은 당초 방송에서는 '커피프린스 1호점'의 고은찬 역할이 원래는 윤은혜 것이 아니라 김아중이 먼저 제의를 받았다는 내용도 방송 될 예정이었지만 프로그램 홍보자료가 논란을 일으키자 이를 편집키로 했다고 밝혔다.

윤은혜 측은 "대타캐스팅이라고 하는데 김아중이 출연하기로 했다가 빠진게 아닌 상황에서 대타라니 말도 안된다"고 반박했다.

이어 "윤은혜 캐스팅에 앞서 김아중이 출연제의를 거절했다는 얘기는 듣지 못했으며 김아중이 먼저 출연 제의를 받고도 거절한 뒤 윤은혜가 이를 받아들였다면 결국 작품선택에 대한 안목의 차이에 따른 결과"라고 덧붙였다.

'커피프린스 1호점' 이윤정 PD와 이정아 작가도 김아중에게 "일반적으로 시놉시스는 여러 배우들에게 보낸다"며 "윤은혜는 결코 김아중 대타로 캐스팅된 게 아니다"고 설명했다.

김아중측 역시 "'커피프린스 1호점'의 시놉시스를 받은것은 맞지만 윤은혜보다 먼저 시놉시스를 받았는지는 모르겠다" 며 당시 김아중 외에 다른 배우에게도 '커피프린스 1호점' 시놉시스가 전달된 것으로 알고 있으며, 김아중이 출연을 결정했다 번복한게 아닌만큼 대타라는 표현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아중 측은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보여준 윤은혜의 고은찬 역 연기에 찬사를 보냈다.

윤은혜는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털털한 은찬의 역할을 백분 소화해내 뜨거운 인기를 한몸에 받았으며 공유와 함께 최고커플로 떠올랐다.

방송이 끝났음에도 불구하고 '윤은혜 미니홈피' 등에는 방문자가 끊이질 않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