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여고생 그룹 소녀시대가 데뷔 1달 만에 학생복 전문 브랜드 ‘엘리트 학생복’의 새로운 모델로 낙점됐다.

SS501의 뒤를 이어 모델로 발탁된 소녀시대는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등 10대에게 가장 인기 있는 스타들만 해 온 교복모델로 당당히 선정, 특히 여성그룹으로서 데뷔 1달 만에 교복CF를 거머쥐는 기록을 세우게 된 것.

‘엘리트 학생복’ 마케팅팀 박지영 팀장은 “데뷔 1달 만에 모델로 기용 할 만큼 신세대 스타다운 외모에 다재다능한 끼를 가지고 있는 유망주라는 점에서 엘리트 학생복의 모델로 강하게 어필했다”고 선정사유를 밝혔다.

한편, 소녀시대는 방송횟수 종합 주간차트 1위를 차지하며 그 인기를 이어가고 있으며, 오는 8일 MTV 'Live Wow Special'에 출연, 타이틀곡 ‘다시 만난 세계’의 또 다른 멋진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