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일-김보민, '약혼식 후 혼인신고 마쳤다'

축구선수 김남일과 김보민 아나운서가 12월 결혼식을 올릴 예정인 가운데, 이미 혼인신고를 마친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스포츠한국은 김남일-김보민 커플은 이미 지난 6월 8일 혼인신고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지난 6월 5일 극비리에 약혼식을 올린 이들은 사흘 뒤 혼인신고를 한 것.

특히 극비리 약혼에 이어 결혼 6개월 여를 앞두고 이미 혼인신고를 했다는 보도에 또 한번 놀라움을 주고 있다.

한편 4일 서울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호텔 리젠시룸에서 가진 결혼기자회견에서 김남일은 “지난해부터 결혼을 생각하게 됐다”면서 “특별한 프러포즈는 하지 않았지만 평생 사랑한다는 마음으로 살겠다”고 터프가이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기도 했다.

김보민 아나운서 또한 “꿈만 같다”고 감격스러워 한 뒤 “사랑하는 사람과 평생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은 행복한 것 같다. 열심히 잘 살겠다”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열애설', '열애 부인', '극비 약혼' 등 우여곡절 끝에 오는 12월 8일 오전 11시 서울 한남동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리는 김남일, 김보민 예비 부부는 세간의 화제가 됐던 열애의 종지부를 찍고 행복한 부부의 결실을 맺게 됐다.

한경닷컴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