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부부’ 김남일-김보민, ‘첫 만남에서 결혼까지’

축구 선수 김남일과 아나운서 김보민이 3년 열애를 끝으로 오는 12월 백년가약을 맺는다.

4일 서울 한남동 하얏트호텔 리젠시룸에서 열린 결혼관련 기자회견에서 김남일과 김보민은 만남에서부터 결혼에 이르기까지의 풀스토리를 공개하며 행복한 예비 부부로서의 면모를 과시했다.

첫 만남에 대해 김남일은 “내가 네덜란드에 가기 전 우연히 동석하게 되면서 첫 만남을 가졌다. 30분 남짓 짧은 시간의 만남이었지만 느낌이 참 좋았다”면서 “이후 네덜란드에서 돌아온 후 또 다시 만날 기회가 있었는데 그때 연애를 시작하게된 것 같다”고 회상했다.

이들의 첫 키스는 모 학교 운동장 차안에서.

김보민은 “오랜 시간 첫 키스를 해주지 않아 기다려야만 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프러포즈는 스타들의 결혼에서는 이례적으로 생략됐다. 영화같은 프러포즈를 받았다는 여타 연예인들과는 180도 다른 셈.

김남일은 “남들 다하는 프러포즈를 하고 싶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오랜 기간 사랑하면서 충분히 내 마음을 전했다고 생각한다”고 무뚝뚝한 성격을 여실히 드러내기도 했다.

이들 예비 부부가 결혼을 결정하게된 시기는 지난해서부터다.

김남일은 “3년을 넘게 사귀면서 결혼에 대한 구체적인 생각은 못했다. 그러나 지난 해 이제쯤에는 결혼을 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결혼에 대한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지난 6월 극비리에 약혼식을 올려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던 김남일, 김보민 커플.

김보민은 “김남일씨가 축구 선수다 보니 만인의 시선을 조심해야했고 연애기간 내내 차안에서 있어야만 했다”면서 “길거리에서 애정 행위도 하고 싶었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김보민은 “이제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하게돼 너무 기쁘다. 정말 결혼이 꿈만 같다”면서 감격의 눈물을 내비치기도 했다.

김남일, 김보민 부부의 2세는 5명 정도.

김남일은 “5명 정도는 낳아야 하지 않겠는가”라면서 “그러나 일단 한 명 낳은 후에 둘이 상의할 생각이다”라고 입장을 보류하기도 했다.

'열애설', '열애 부인', '극비 약혼' 등 우여곡절 끝에 오는 12월 8일 오전 11시 서울 한남동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리는 김남일, 김보민 예비 부부는 세간의 화제가 됐던 열애의 종지부를 찍고 행복한 부부의 결실을 맺게 됐다.

한경닷컴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예비부부’ 김남일-김보민, ‘첫 만남에서 결혼까지’

‘예비부부’ 김남일-김보민, ‘첫 만남에서 결혼까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