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서울어워즈 참석한 릭윤 "오랫만이네요~"

8월 26일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26일 27일 축하공연과 리셉션을 거쳐 28일 '2007서울드라마어워즈' 시상식이 거행됐다.

총 19개 부문의 시상이 이루어졌으며 상금과 트로피가 주어졌다.

본명이 '윤성식'인 영화배우 릭윤도 28일 저녁 서울드라마어워즈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그 밖에도, 일본의 와타베 아츠로, 대만 '화양 소년 소녀'의 주인공들인 오존 왕동성, 엘라, 우리 나라의 이효리, 김성은, 백지영 등이 참석했다.

영광의 수상을 거머쥔 드라마와 수상자들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연기자부문>

▲여자배우상 헬렌 미렌(영국, 프라임 서스펙트 7)
▲남자배우상 키무라 타쿠야 (일본, 화려한 일족)

<작품상 부문>

▲장편부문 최우수상 '와신상담(The Great Revival, 중국)' 우수상 그 때를 기억하라(Remember When, 스페인)
▲특별상 파브상 기억(Remembering, 필리핀) 네이버상 영광의 칼라프(KHALAF - A Word of Honor, 요르단) KBA상 '강철손을 가진 유령-마야비(The Iron Handed Phantom-Mayavi, 인도)
▲심사위원상 칸(독일)
▲미니시리즈 부문 최우수상 노다메 칸타빌레(Nodame Cantabile, 일본) 우수상 튜더스-천년의 스캔들(The Tudors, 미국)
▲어린이/청소년극부문 최우수상 창피해 죽겠어(Mortified, 호주) 우수상 점프2(한국)
▲단편부문 최우수상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한국), 우수상 프라임 서스펙트 7(Prime Suspect 7, 영국)

<작가상부문>

▲작가상 프랭크 디시(영국, 프라임 서스펙트7)
▲미술감독상 이철호(한국, 황진이)
▲음악감독상 타케우치 히데키(일본, 노다메 칸타빌레)
▲연출감독상 다케우치 히데키(일본, 노다메 칸타빌레)
▲촬영감독상 스 루안(중국, 와신상담)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