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신부' 서민정 "운명처럼 빛이나고 음악이 들리더라고요"

25일 오후 6시 서울 삼성동 아셈타워 1층 그랜드볼륨홀에서 연기자 서민정이 한살 연상의 재미교포 치과의사 안상훈씨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이날 결혼식에 앞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서민정은 "운명의 사람이 있다더니 정말 그런 것 같다. 처음 보는 순간 한 눈에 반할 정도로 빛이나고 멋있었다"라면서 행복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결혼식의 주례는 이수성 전 국무총리가 맡을 예정이며, 연기자 정찬이 사회자로 나선다. 축가는 절친한 동갑내기 친구인 가수 이수영이 부를 예정.

서민정은 결혼식을 마친 뒤 하와이로 신혼여행을 떠나며, 미국 뉴욕 맨하튼에서 신접 살림을 차릴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