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은퇴한 임창정, 후배위해 마이크 다시 잡다

KBS '윤도현의 러브레터'의 3일밤 방송에 임창정이 출연해 '디베이스' 출신 랩퍼 JED와 '사랑의 숲에서 길을 잃다'를 불렀다.

임창정은 JED의 '사랑의 숲에서 길을 잃다'의 곡에서 피처링을 맡아 불렀다.

워낙 가창력이 있던 임창정이었기에 일각에서는 임창정이 다시 가수로 복귀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문을 품었지만 JED 측은 친분으로 참여한 것.

임창정은 가수복귀에 대해 '그럴일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이 날 자신의 히트곡인 '결혼해줘', '니 옆이고 싶어서' 등도 불러 분위기를 띄웠다.

임창정은 지난 2003년 10집 앨범을 끝으로 가수 활동을 중단했고 배우로 본격적으로 나섰다.

그동안 임창정은 '파송송 계란탁', '1번가의 기적', '색즉시공2' 등에 출연했으며 현재 영화'만남의 광장'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어 제이와 이정의 무대도 이어졌다.

가창력있는 두 가수가 '눈물로', 'Ne-Yo', 'Because of You'를 멋지게 불러줬다.

솔로로 변신한 신화의 김동완이 신곡 '손수건'으로 무대에 섰다.

솔로로 나선 친구 김동완의 무대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신화의 이민우가 우정출연해 'Stomp'를 불렀다.

그 외에 이야기 손님으로 올해 초 최고의 시청률을 자랑하며 막을 내린 1TV 일일연속극'열아홉 순정'에서 연변 아가씨 역할로 많은 사랑을 받은 연기자 구혜선이 모습을 드러냈다.

신인답지 않은 가창력의 소유자 지은이 휘트니휴스턴의 'I have nothing'도 들려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