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미남' 강인, '배우라는 소리에 전율'

영화 '꽃미남 연쇄 테러사건'으로 스크린 데뷔에 나서는 강인(본명 김영운)이 독특한 촬영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16일 서울 신촌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꽃미남 연쇄 테러사건'(감독 이권, 제작 SM픽처스)의 기자간담회에서 강인은 "그룹 슈퍼주니어의 첫 영화로 촬영 내내 배우라는 호칭을 들어 너무 행복했다"며 "아직은 배우라는 소리가 어색하고 과하지만 배우라는 소리만 들어도 너무나 행복하고 기뻤다"고 전했다.

강인은 "어느 날 버스에 우리 영화 광고가 붙어있는 것을 보고 연예인이라는 사실도 잊은 체 '나야 나'라고 소리 친 적이 있다"면서 "앞으로 배우로서 인사를 드리고 싶은게 솔직한 심정이다"고 연기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기도 했다.

영화 '꽃미남 연쇄 테러사건'은 대한민국의 꽃미남 고딩들이 연쇄 테러를 당한다는 스토리로, 강인은 늘푸른 고등학교의 '유도부 주장'으로 출연한다.

영화 '꽃미남 연쇄 테러사건'은 오는 26일 개봉예정이다.

한경닷컴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