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꽃미남 연쇄 테러사건'으로 스크린 데뷔에 나서는 슈퍼주니어의 김성민이 자신의 여성스러운 이미지와 관련, 해명하고 나섰다.

16일 서울 신촌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꽃미남 연쇄 테러사건'(감독 이권, 제작 SM픽처스)의 기자간담회에서 김성민은 "평소 곱상한 이미지로 이번 영화에서도 꽃미남 역할을 맡았다"면서 "그러나 강인이 맡은 '유도선수'역처럼 남자다운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성민은 "외모상으로는 여린 이미지이지만 실제로는 운동도 좋아하고 남성답다"면서 "앞으로 연기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터프하고 남성다운 캐릭터를 맡고 싶다"고 남성다움을 과시하기도 했다.

영화 '꽃미남 연쇄 테러사건'은 대한민국의 꽃미남 고딩들이 연쇄 테러를 당한다는 스토리로, 김성민은 '원조 꽃미남'역을 맡았다.

슈퍼주니어의 첫 스크린 도전작 '꽃미남 연쇄 테러사건'은 오는 26일 개봉예정이다.

한경닷컴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