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특, "교통사고로 잃은 것보다 얻은 것이 더 많아"

영화 '꽃미남 연쇄 테러사건'으로 스크린 데뷔에 나서는 이특(본명 박정수)이 남다른 영화출연 소감을 밝혔다.

16일 서울 신촌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꽃미남 연쇄 테러사건'(감독 이권, 제작 SM픽처스)의 기자간담회에서 이특은 "슈퍼주니어의 첫 영화인데 교통 사고로 오랜 시간 멤버들과 함께 촬영하지 못해 아쉽다"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특은 "짧은 배역이었지만 최선을 다했고, 때문에 잃은 것보다 얻은 것이 더 많다. 멤버들 모두 열심히 촬영한 만큼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좋겠다"며 영화와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영화 '꽃미남 연쇄 테러사건'은 대한민국의 꽃미남 고딩들이 연쇄 테러를 당한다는 스토리로, 이특은 '미공개 배역 이특'으로 출연한다.

슈퍼주니어의 첫 스크린 도전작 '꽃미남 연쇄 테러사건'은 오는 26일 개봉예정이다.

한경닷컴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