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꽃미남 고딩들이 연쇄 테러를 당한다는 스토리를 그리고 있는 영화 '꽃미남 연쇄 테러사건'(감독 이권, 제작 SM픽처스)의 언론시사 및 기자간담회가 16일 서울 신촌 메가박스에서 열렸다.

주연을 맡은 그룹 슈퍼주니어가 첫 영화의 성공을 기원하는 화이팅을 하고 있다.

한경닷컴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