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최시원이 연예계 데뷔와 관련, 폭탄 발언을 해 화제다.

최시원은 16일 방송 예정인 SBS '야심만만-만명에게 물었습니다‘에 출연, ’아직도 풀리지 않는 인생 최고의 미스터리한 사건은‘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내가 연예인이 된 것이 최고의 미스터리 사건”이라고 말한 것.

최시원은 “지금 내가 이 자리에 있는 것이 최고의 미스터리 사건”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최시원의 뜻밖의 고백에 출연자들은 모두 의아해 했지만 최시원은 “처음 기획사에서 오디션을 볼 당시 노래, 춤 모두 최악이었다”며 “부모님들의 반대도 매우 거셌기 때문에 당시에는 내가 정말 이 일을 할 수 있을지 몰랐다”고 말했다.

하지만 결국 최시원은 이 모든 것을 이겨내고 당당하게 오디션에 합격할 수 있었다고.

한편 최시원은 이날 가슴 아팠던 첫사랑 얘기 등을 공개, 순정파로서의 모습 또한 공개할 예정이다.

최시원, 이정, 김기범 등이 출연한 '야심만만-만명에게 물었습니다‘는 16일 밤 11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