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400회 '유재석의 힘' 시청률 껑충

8일 방송된 '개그 콘서트 400회' 특집이 시청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시청률도 23.7%(TNS미디어코리아의 집계)로 일주일 전보다 무려 10%포인트 가까이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는 400회 특집답게 화려한 게스트들이 대거 출연했다. 유재석, 강호동, 가수 인순이와 DJ DOC, 슈퍼주니어의 강인 등이 게스트로 출연하기도 했다.

특히 '개콘400회' 축하 게스트로 '내인생에 내기 걸었네'에 유재석이 출연해 화제를 낳았다.

각종 예능ㆍ오락 프로그램의 MC로 맹활약하고 있는 유재석이 오랜만에 개그맨으로써 개그무대에 올라 배꼽을 움켜잡게 만들었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유재석의 이날 방송에 대해서 "역시 개그맨의 피가 흐른다. 어쩜 그리 능청스럽게 웃기는지…" "너무 재미있게 봤다. 고정출연해달라" "MC만 하지말고 개그 프로그램에도 나왔으면 좋겠다"는 글들을 올라왔다.

이날 '개콘'에 특별 출연한 강호동은 '대화가 필요해' 코너에서 아버지 김대희의 어린 시절 친구로 깜짝 등장했다.

근엄하고 권위적인 아버지 김대희의 어릴 적 별명이 '무지개'(무식하고 지(자기)밖에 모르고 얼굴은 개미똥꼬)인 것을 폭로하는 강호동의 익살스러운 연기에 시청자들은 "역시 강호동"이라는 평가를 내렸다.

강호동 외에도 인순이 ‘슈주’ 강인의 특별 게스트와 심현섭, 정형돈, 김지혜, 김기수, 백재현 등 ‘개콘’ 원년 멤버들이 동반 출연해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