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400회… "역시! 유재석" '배꼽' 잡았다

지난 8일 KBS '개그콘서트'가 400회 특집방송을 마련했다.

이날 방송에는 400회 특집답게 화려한 게스트들이 대거 출연했다. 유재석, 강호동, 가수 인순이와 DJ DOC, 슈퍼주니어의 강인 등이 게스트로 출연하기도 했다.

특히 축하 게스트로 '내인생에 내기 걸었네'에 유재석이 출연해 화제를 낳았다.

이날 유재석이 특별 출연한 KBS 2TV '개그콘서트'는 TNS미디어코리아 조사결과 23.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각종 예능ㆍ오락 프로그램의 MC로 맹활약하고 있는 유재석이 오랜만에 개그맨으로써 개그무대에 올라 배꼽을 움켜잡게 만들었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유재석의 이날 방송에 대해서 "역시 개그맨의 피가 흐른다. 어쩜 그리 능청스럽게 웃기는지…" "너무 재미있게 봤다. 고정출연해달라" "MC만 하지말고 개그 프로그램에도 나왔으면 좋겠다"는 글들을 올라왔다.

이날 방송에는 '봉숭아 학당'에는 '맹구' 심현섭을 비롯해 '하니' 김지혜, '세바스찬' 임혁필, '알프레도' 김인석 등이 출연했다.

특히 개그콘서트의 원조 멤버인 백재현, 김미화, 정형돈, 김대희 등도 함께 출연해 의미를 더했다.

한편, '개콘 400회'에는 유재석과 쌍벽을 이루는 MC 강호동은 '대화가 필요해' 코너에 깜짝 등장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